Tmark City News

It's almost the New Year!

It’s almost the New Year!

 

Has everyone written their New Year’s greeting postcards?

In Japan it is a cultural practice to send New Year greeting postcards (Nengajo) to each other at the end of the year; similar to how many western countries send each other Christmas cards. However, New Year greeting postcards in Japan have fallen in sales over the past 3 years as more and more people especially young people are sending their greetings using the internet or their mobile phones.

 

The tradition of sending New Year greeting postcards in Japan has a long history. Up until the Heian Era (794-1185), Japanese people would visit longtime friends and family members to greet them in person. When the Edo Period (1603-1868) came, thanks to new transport and technology many people had relations from many places in Japan and it was much more convenient to send a written postcard. Even now, in Japanese companies we exchange special New Year greeting business cards between each other. It is said that in this way, the New Year greeting postcards has its roots.

 

Throughout Japanese history, even though the way of exchanging New Year greetings have changed, above all, the gratitude expressed to one another over the New Year period will always remain the same.

 

With the end of 2017 drawing near, this will be this year’s final blog. On behalf of Tmark City Hotel Sapporo we wish everyone a great New Year and would like to express or gratitude to all our readers and valued guests who have and will stay at our hotel!




곧 설날입니다!

 

여러분께선 연하장을 쓰고 계십니까?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연하장 판매량이 3년 연속 감소하고 있습니다. 그 배경으로는 휴대 전화의 보급과 함께 메일로 새해 인사를 하는 젊은 층의 대두가 원인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동시에 ‘지금까지 연하장을 보내고 있었지만 그만두었다’ 라고 하는 분도 눈에 띄는 것 같네요. 사실 저도 그런 사람 중 하나입니다.

 

원래 연하장의 시작은 헤이안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 신세를 진 사람이나 친척 집을 돌며 인사를 하는 ‘신년 인사’의 관습이 에도 시대가 되면서 인간관계가 넓어져 서신으로 인사를 나누게 되었던 것입니다. 근래엔 신년 인사에 ‘근하신년’ 등 축사가 들어간 명함을 사용하기도 하는데요. 이처럼 새해 인사를 단순화한 것이 연하장의 시작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연하장의 형태는 바뀝니다만, 마음을 전할 수 있다면 형식에 집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감사를 제대로 표현하고 전달하는 것이겠지요.

 

2017년도 이제 가고 블로그도 올해 마지막 포스트입니다.

올 한 해 많은 고객분이 찾아와 주셔서 대단히 기쁘고 감사드립니다.

 

내년에도 또 여러분을 만나는 것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很快就到正月了呢!

 

大家有写贺年卡吗?

大家可能都知道,近三年来付红包的贺年卡的贩卖数量逐年递减,其原因在于随着手机的普及用电子邮件发送新年祝福的年轻人越来越多,同时“至今为止已经送出了这么多贺年卡了,现在就算了吧”有这样的想法的人也很多。其实我也是其中一个。

 

说起来贺年卡的源头可以追溯到平安时代时到受到照顾的人及亲族家中做客的“访亲”习惯开始,到了江户时代人际交往范围扩大,改用书信,直到现在工作中也用印有“恭贺新年”字样的名片。像这样的“访亲”的简略化便是贺年卡兴起的缘由。

 

随着时代变迁,就算贺年卡的形式改变了,只要能传达到自己的心意也不必拘泥于形式了。

 

2017年也即将过去,这也是本年度最后的blog了。

今年一年,有很多的客人光临本酒店,非常感谢大家。

 

明年也请多多关照,恭候大家的光临。

祝大家新年快乐!